결혼/결혼준비2019.07.04 08:10


촬영용 드레스 골랐습니다.

연애를 좀 오래 해서 주변에서도 니네 결혼 안하냐? 라는 소리를 많이 듣고, 작년에 결혼얘기도 좀 하고.

아직 준비가 덜 되었다는 생각에 계속 미루긴 했는데, 더이상 미루는것이 능사가 아니라는 생각에 가을에 결혼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일반적인 커플과는 조금 다른 결혼준비지만, 그래도 누군가는 이 글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 기록을 남겨봅니다.

 

저는 회사에 예식장이 있고, 예식을 진행하는 부서가 있어 전문가들(?)의 도움을 많이 받고 진행한 편이라, 저희가 직접 알아보고 고민한 부분은 의외로 적었어요.

 


 

드디어 얼굴을 뵙는 양가 부모님.

 

우리 부모님에게, 예신이 부모님에게 있어 여자친구(남자친구)는 상상속의 존재 같은 느낌이었나봅니다.

있긴 있다고 하는데 몇년을 얼굴도 안보여주고..

 

양쪽 아버님들이 건강상 이유로 기름진것, 육류, 어류, 밀가루 등 사실상 대부분의 음식이 제한 된 상태여서, 여자친구네 쪽 인사를 갈때는 콩 요리(두부라던가, 두부라던가, 두부) 외에는 선택지 자체가 없었고. 우리집 갈때는 아버지가 적당히 골랐습니다.

 

왠지 빈손으로 가긴 또 뭐해서 준비된 선물(...) 도 드리고..

 

사진이 없는데(기록을 남길 생각을 안했던 터라;;)

 

여자친구네 부모님은 안양에 계시는 관계로, 인근의 콩 요리를 하는 집 중 규모가 조금 있고 방이 있는 곳을 선택했습니다.

 

위치는 여기, 맛은 생각보다 매우 좋은 편, 방이 있어서 인사드리기 좋음. 나중에 또 밥먹으러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커피는 그 뒷쪽으로 조금 들어간 곳에 있는 수예몽으로 갑니다.

의외로 분위기 괜찮은 카페였지만, 가격대는 조금 있는 편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커피 맛은 특별하진 않아요.

 

연애한다는건 알고 있었는데, 그동안 인사를 오지 않았던 것이 서운했던 모습을 많이 보여주셔서...

앞으로 종종 뵐 일을 만들기로 합니다 :)

 

'결혼 > 결혼준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가 갈 준비 - 우리 결혼할까? - 첫 인사.  (0) 2019.07.04
Posted by SIA.

댓글을 달아 주세요